이슬람국가 IS 폭격기가 아프간 이슬람 사원 안에서 46명을 살해하고 탈레반에 도전하다

이슬람국가

이슬람국가 (IS) 자살폭탄테러가 아프가니스탄 북부 시아파 회교도들이 밀집한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 탈레반 반군에서 통치 체제로 전환하면서 최근 탈레반에게 가해진 안보 도전에서 최소 46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이 지역의 IS 계열사는 중국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우이거인들을 추방하려는 것으로 알려진 시아파와 탈레반 양쪽을 공격 목표로 삼았다며 이 폭격기를 유이거 무슬림이라고 주장했다. 

이 성명은 IS와 연계된 Aamaq News Agency에 의해 전달되었다.

강남룸살롱 셔츠룸

이번 폭탄테러는 이슬람 종교주간 중 하이라이트인 금요일 정오 기도를 하는 동안 쿤두즈 시에 있는 붐비는 모스크를 뚫고 지나갔다. 

이는 지난 8월 미국과 나토군이 떠난 이후 아프가니스탄의 새로운 탈레반 통치자들을 겨냥한 일련의 IS 폭격과 총격 사건 중 가장 최근의 것이다.

그 폭발로 창문이 날아가고 천장이 새까맣게 그을리고 흩어진 파편과 금속이 바닥에 걸쳐 꼬여 있었다. 

구조대원들은 한 구의 시신을 들것에 싣고, 다른 한 구의 시신을 담요로 옮겨 실었다. 앞 계단에 핏자국이 묻어 있었다.

이 지역 주민인 후세인다드 레자예는 기도가 시작되었을 때 폭발음을 듣고 모스크로 달려갔다고 말했다. 

“나는 친척들을 찾으러 왔는데, 사원이 꽉 차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이번 테러의 표적이 된 이들은 하사라스였으며, 이들은 소수 민족으로서 그리고 다수 수니파 국가인 시아파 이슬람 신봉자로서 오랫동안 이중적인 차별을 겪어왔다.

이슬람국가 (IS)와 탈레반은 전략적 라이벌이다. 

IS 무장세력은 탈레반 진지를 겨냥하고 대열 조직원 영입을 시도했다.

과거 탈레반은 미국과 아프가니스탄의 공습과 맞물려 IS의 위협을 가까스로 억제했다. 

이것들 없이는, 탈레반이 증가하는 IS 발자국으로 보이는 것을 억제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한때 동쪽에 국한되었던 무장세력은 새로운 공격으로 수도 카불과 다른 지방들을 침투시켰다.

탈레반이 권력을 공고히 하고 게릴라전투대를 구조화된 경찰과 보안군으로 변모시키려 할 때, 이것은 결정적인 순간에 닥친 것이다. 

그러나 이 단체가 IS 조직원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체포에 대한 보고를 통해 권위의 기류를 투영하려 하지만 종교기관을 포함한 소프트 타깃을 보호할 능력이 있는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바이든 행정부는 금요일의 공격을 비난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아프간 국민들은 테러로부터 자유로운 미래를 누릴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쿤두즈에서는 경찰 관계자들이 금요일 고자르-에-사예드 아바드 모스크에서 이 조각들을 수거하고 있었다. 

빌랄 카리미 탈레반 대변인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폭발로 신도 46명이 숨지고 143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46명의 사망자는 외국군이 아프가니스탄을 떠난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아프가니스탄 주재 유엔대표부는 이번 공격이 종교기관을 겨냥한 ‘불안한 폭력 패턴의 일부’라고 비난했다.

시아파 저명한 성직자 사예드 후세인 알리미 발키는 탈레반에 아프가니스탄의 시아파들에게 안전을 제공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우리는 정부의 보안군이 사원의 안전을 위해 제공된 무기들을 수집했기 때문에 사원에 대한 보안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스트 모하마드 오바이다 쿤두즈 경찰 부청장은 이 지방의 소수민족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제뉴스

이번 주 초 국제앰네스티는 탈레반이 전 정부의 보안군이 투항한 후 데이쿤디 주에서 17세 소녀를 포함한 13명의 하자라를 불법으로 살해했다고 보도했다.

쿤두즈 주에서는 하자라스가 100만 명에 가까운 도내 인구의 약 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도는 이슬람국가 IS의 모집대상이 된 우즈벡 민족도 많아 우즈베키스탄의 호전적인 이슬람운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금요일의 공격은 일주일 만에 세 번째로 예배 장소나 종교 공부를 목표로 삼았다.